뉴스 본문

레드냅, QPR 정리해고 불가피...선수 대거 영입 예고

출처 스포탈코리아 | 정다워 | 입력 2012.11.26 07:34

기사 내용

[스포탈코리아] 정다워 인턴기자=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의 신임 감독 해리 레드냅 감독이 새로운 선수들 영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레드냅 감독이 QPR 선수단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국을 떠나는 것이 확실한 데이비드 베컴에 대한 관심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레드냅 감독은 베컴에 그치지 않고 복수의 스타 플레이어 영입을 노리고 있다.

26일 오전 영국 언론 '데일리 스타'의 보도에 따르면 레드냅 감독은 토트넘의 미드필더 스콧 파커와 중앙 수비수 마이클 도슨, 스토크 시티의 피터 크라우치를 노리고 있다. 끝이 아니다. 영국 일간지인 '메트로'는 레드냅 감독이 저메인 데포의 영입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 사진= ⓒBPI/스포탈코리아

영입 대상에 올라 있는 선수들 대부분이 레드냅 감독과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다. 래드냅 감독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자신이 잘 알고 있는 선수들을 데리고 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공격진에는 선수 영입이 절실하다. 공격수인 앤드류 존슨과 보비 자모라가 큰 부상으로 시즌 아웃됐다. 지브릴 시세로는 프리미어리그에서 경쟁력 있는 공격을 펼치기가 쉽지 않다. 크라우치나 데포 모두 모래알 같은 조직력으로 고전하고 있는 QPR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

이 선수들의 영입이 선사되면 기존의 QPR 선수들을 정리하는 것은 불가피하다. 레드냅 감독의 계획에 들어 있지 않은 선수들은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내보낼 가능성이 높다. 이는 '주장' 박지성의 팀내 입지 변화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깊이가 다른 축구전문 뉴스 스포탈 코리아(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계 축구뉴스를 내 손안에, 모바일스포탈코리아닷컴(m.sportal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