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빅토르 안’ 안현수 “한국 국적 회복하고 싶어” 고백

출처 일간스포츠 | 입력 2013.05.17 17:03 | 수정 2013.05.17 22:14

기사 내용

[일간스포츠]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3관왕을 차지했던 쇼트트랙 풍운아 안현수(28·러시아명 빅토르 안)가 "기회가 된다면 한국 국적을 회복하고 싶다"고 밝혀 화제다.

안현수는 17일 오후 9시 40분에 방영 예정인 JTBC 스포츠뉴스 '쨍하고 공뜬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 대표로 뛴다는 결정을 할 당시, 한국 국적이 소멸되는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안현수는 이중 국적이 허용되는 줄 알고 지난해 러시아 국적을 취득했다.

그러면서도 안현수는 "어쨌든 내 선택이기 때문에 내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귀화 당시 훈련할 수 있는 공간과 환경이 아쉬웠다"고 밝혔다. 평창 겨울올림픽에 대한민국 대표로 뛸 수 있냐는 물음에 안현수는 "힘들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안현수는 평발로 스케이트를 타는 어려움, 대한민국에서 '외국인'이 된 것을 실감하는 순간 등에 대해 진솔한 속마음을 방송을 통해 털어놓을 예정이다.

J스포츠팀

사진= JT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