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구윤경의 포토카툰] 채우기 위해 비우고 있는 성남일화 신임 안익수 감독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성남일화가 치열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 2012년 예상치 못한 슬럼프로 시즌 내내 웃을 날이 적었던 성남이기에, 새로운 도약을 위해 진지한 자세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출처 다음스포츠 | 입력 2013.01.25 07:00

기사 내용

글 사진=구윤경 기자 (스포츠공감/kooyoonkyung@daum.net)

공으로 나누는 감동 - 스포츠공감(http://sportsgg.dothome.co.kr)
Copyright ⓒ 스포츠공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