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서정원, 수원 4대 감독 취임 확정

출처 스포츠조선 | 박상경 | 입력 2012.12.12 14:07 | 수정 2012.12.12 15:12

기사 내용

수원 삼성 신임 감독은 서정원 수석코치 승격으로 결정됐다.

수원 구단은 12일 "서정원 수석코치를 감독으로 승격시키기로 했으며, 계약기간은 3년으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윤성효 감독은 이날 이석명 단장을 찾아가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이 단장은 윤 감독의 뜻을 받아들임과 동시에 서 수석코치를 감독으로 승격 시키기로 결정했다. 수원 구단 측은 "구단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윤 감독이 2선으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면서 "혼선없는 팀 운영과 젊은 리더십을 통한 팀 전력 강화를 위해 서 수석코치를 제4대 감독으로 선임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정원 감독. 스포츠조선DB

서정원 감독은 1999년부터 2004년까지 수원에서 현역으로 뛰면서 K-리그 우승 2회(1999년, 2004년)과 아시아클럽챔피언십 우승 2회(2001~2002년) 등을 기록했다. 이후 지도자로 변신해 20세 이하 청소년 대표팀 및 아시안게임, 올림픽대표팀, A대표팀 코치 등을 거치면서 경험을 쌓아왔다. 서 감독은 "현역 시절 열정과 사랑을 쏟았던 수원 감독직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공격적인 축구와 재미있는 경기 내용으로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앞으로 수원을 스타급보다 유소년 출신 유망주들이 커 나아갈 수 있는 체제로 탈바꿈 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윤 감독은 조만간 기자회견을 열어 구체적인 팀 리빌딩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이날 퇴임하는 윤 감독은 해외 지도자 연수를 떠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Copyrightsⓒ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