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포토엔]생각하는 장병수 롯데사장‘10구단 반대만 외쳤는데..’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2.11 09:49

기사 내용

[뉴스엔 표명중 기자]

12월10일 오전 9시 도곡동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제7차 이사회가 개최되어 장병수 롯데 사장이 생각에 잠겨있다.
오늘 이사회에 구본능 총재를 비롯한 9개구단 사장들이 참가해 10구단 창단에 관한 승인을 논의한다.

이사회 결과에 따라 금일 실시되는 골든글러브 시상식및 향후 모든 야구일정에 영향을 미친다.

10구단 창단을 승인 받기 위해선 구본능 총재와 9개 구단 사장 등 총 10표 중에서 7표 이상의 찬성표가 나와야 한다.

실제 표 대결로 가서 만약 부결된다면, 10구단 문제는 표류를 거듭하게 된다. 특히 더 이상 이사회의 안건으로 올릴 절차상의 명분까지 잃게 된다. 따라서 KBO의 계획대로 표결 없이 합의를 도출할 수 있느냐가 11일 이사회의 관건으로 보인다.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