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SK 김광현, 수술 대신 재활 선택… "선수 선택 존중"

출처 마이데일리 | 입력 2012.12.10 16:56 | 수정 2012.12.10 16:59

기사 내용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김광현이 수술 대신 재활을 택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10일 오후 "김광현에 대한 수술 여부를 검토한 결과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재활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어깨 통증으로 인해 지난 두 시즌 동안 풀타임을 소화하지 못했다. 좋을 때는 예전 김광현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팀에서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만 했다. 결국 김광현은 지난 4일 미국으로 출국해 앤드류 스포츠의학&정형외과 센터와 시카고 컵스 팀 닥터(스테판 그리즐로)를 만나 정밀검진 및 소견을 받고 8일 귀국했다.

검진 결과 어깨 상태가 좋지 않다는 진단이 내려졌다. SK는 "병원 두 곳 모두 왼쪽 어깨 관절 와순 손상으로 수술이 바람직하다는 소견을 냈다"고 전했다.

하지만 수술은 하지 않는다. 선수 본인이 수술 대신 재활을 원했기 때문. SK는 "선수 본인이 재활을 통해 내년 시즌을 준비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광현은 내년 3월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예비 엔트리에 속해 있지만 이번 진단 결과에 따라 대표팀 합류는 사실상 불가능할 전망이다.

[SK 김광현. 사진=마이데일리DB]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