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화려한 부활' 김연아, 의상에 담긴 색깔은?

출처 스포츠조선 | 김성원 | 입력 2012.12.10 09:13 | 수정 2012.12.10 15:35

기사 내용

'피겨 여왕' 김연아(22·고려대)가 화려하게 부활했다.

김연아는 10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아이스스포르트젠트룸에서 열린 NRW트로피 시니어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29.34점을 받아 전날 쇼트프로그램(72.27점)을 합쳐 201.61점을 기록해 가볍게 우승했다. 아사다 마오(일본)가 전날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작성한 올 시즌 여자 싱글 최고점(196.80점)을 뛰어넘는 시즌 기록이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이후 2년10개월 만에 개인통산 4번째 200점대 기록을 달성하며 '여왕의 복귀'를 선언했다. 김연아는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자격도 획득했다.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새로운 의상도 고혹적이었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의상은 모두 국내 디자이너인 안규미씨가 디자인 및 제작했으며 선수 측의 의견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색깔이 묻어났다. '뱀파이어의 키스'의 쇼트프로그램 의상은 전체적으로 '뱀파이어'라는 주제에 맞게 어둡고 음울한 느낌을 띌 수 있도록 제작했다. 다만 회색과 하늘색이 섞인 다소 밝은 색의 원단 및 하늘거리는 치맛단으로 뱀파이어에게 매혹된 여주인공이 가지고 있는 순수함을 드러내고자 했다고 한다. 또 흑백 영화와 같은 느낌을 담았다.

'레 미제라블'의 프리스케이팅 의상 바탕색은 회색에 가까운 카키색이다. '레 미제라블' 작품상의 인물들이 당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사람들이다. 의상은 화려하기 보다는 소박하고 따뜻한 느낌이 들도록 제작했단다. 의상의 네크라인이나 소매주름, 비즈장식 등에서는 '레 미제라블'의 시대적인 느낌이 잘 드러나길 원했던 김연아의 의견도 반영됐다고 한다.

김연아의 전설은 다시 시작됐다. 다음 발걸음이 향하는 곳은 내년 3월 캐나다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목표로 빙판에 복귀한 김연아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해야 한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올림픽 직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홀로 출전한 선수가 24위 내에 든 나라에는 1장의 올림픽 출전권을 준다. 10위권에 들면 2장, 1~2위에 오르면 3장으로 출전권이 늘어난다. 세계선수권대회의 성적에 따라 자신은 물론이고 후배들의 기회의 문도 달라질 수 있는 만큼 목표는 높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Copyrightsⓒ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