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다저스, 류현진에 총 670억 투자, 몇승 해야 만족할까

출처 스포츠조선 | 노주환 | 입력 2012.12.10 08:54 | 수정 2012.12.10 15:35

기사 내용

6173만달러(2573만+3600만).한화로 따지면 약 670억원에 달한다.

메이저리그 LA다저스가 한국 최고 좌완 류현진(25)을 모셔가면서 투자를 결정한 돈이다. 어머어마한 금액이다. 한화 구단의 2년치 운영비와 맞먹는 액수다.

다저스는 한 달 전 류현진의 포스팅 금액으로 2573억원, 즉 약 280억원을 써냈다. 가장 많은 금액을 적어내 한 달 동안 독점 협상권을 따냈다. 그리고 10일 오전 7시 협상 마감 시각에 임박해 류현진과 6년간 총액 3600만달러(약 390억원)에 계약했다.





류현진 LA 공식 인터뷰
2012.11.16 미국 오렌지 카운티 뉴포트 비치의 스캇 보라스 사무실

2006년 인천 동산고를 졸업하고 한화에 입단했을 때 그의 연봉은 2000만원이었다. 류현진은 7년 만에 연봉이 325배 껑충 뛰었다. 그는 내년 부터 향후 6년간 평균 연봉(계약금 포함)으로 65억원을 받게 됐다.

당초 연봉은 50억원선으로 예상됐지만 류현진 측은 훨씬 좋은 조건을 받아냈다.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와 손잡은 류현진은 다저스에 2년 단기 계약을 제시했다. 다저스는 5년 이상의 장기 계약을 원했다. 보라스는 류현진이 빨리 다저스와 계약이 끝나고 다시 한 번 더 FA 계약을 하는 걸 희망했다. 다저스는 이제 25세인 류현진을 장기간 묶어 두고 싶었다. 결국 다저스는 류현진을 잡기 위해 당초 예상 보다 많은 연봉을 제시할 수밖에 없었다.

류현진에 앞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일본의 두 거물 다르빗슈와 마쓰자카는 포스팅과 연봉 총액의 합계가 1억달러를 넘었섰다.

지난해 이맘때쯤 텍사스는 다르빗슈를 영입하면서 포스팅으로 5170만달러(약 559억원), 6년 연봉 총액 6000만달러(약 648억원)를 투자했다. 총 1억1170만달러(약 1207억원)로 역대 아시아인 최고 기록을 세웠다. 다르빗슈는 진출 첫해인 2012년 16승을 올렸다.

마쓰자카는 보스턴 입단 때 포스팅으로 5111만달러(약 553억원), 6년 연봉 총액 5200만달러(약 562억원)를 받았다. 총 1억311만달러(약 1115억원)를 썼다.

류현진은 앞서 간 일본의 두 거물 보다 포스팅과 연봉에서 일단 절반을 약간 웃도는 대우는 받았다. 이건 어쩔 수 없다는 평가다. 메이저리그가 일본 프로야구를 국내 야구보다 조금 더 높게 평가하기 때문이다. 일본은 노모를 시작으로 사사키, 이치로, 마쓰자카 등 수많은 스타들이 메이저리그에서 이미 통한다는 걸 보여주었다. 대신 국내야구는 박찬호 김병현 정도 빼고는 성공사례로 보기 어렵다. 그런데 둘 다 국내 프로 무대를 거치지 않고 아마추어 시절 미국으로 건너가 그쪽에서 성장한 경우다.

류현진은 국내야구를 거친 1호 메이저리거로 기록될 수 있다. 류현진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메이저리그가 국내야구를 보는 시각이 달라질 수 있다. 류현진이 받은 몸값 이상의 기록을 보여주어야 한국 야구의 국제 경쟁력을 인정받을 수 있다. 2013시즌 두 자릿수 승수를 올려주어야 만족스러운 계약이라는 평가가 나올 것이다. 한 자릿 수 승수에 그칠 경우 바로 비난의 목소리가 나올 수 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 Copyrightsⓒ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