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울산 ‘첼시와 꿈의 대결’ 꿈으로 끝났다 클럽월드컵, 몬테레이에 1-3 패 준결승 실패… 12일 히로시마와 5·6위전

출처 스포츠경향 | 도요타 | 입력 2012.12.10 06:04

기사 내용

끝내 꿈은 이뤄지지 않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무패 행진(10승2무)으로 사상 첫 우승을 일궈낸 울산 현대. 내친김에 세계 최고 클럽을 가리는 클럽월드컵에서 유럽 강호 첼시(잉글랜드)와의 맞대결을 기대했으나 결국 그 꿈은 수포로 돌아갔다.

첼시와의 만남을 위해 반드시 꺾어야 했던 북중미대륙 챔피언 CF몬테레이(멕시코)에 패해 첫 관문을 넘어서지 못했다.

울산은 9일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시 도요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6강 토너먼트 1차전에서 몬테레이에 1-3으로 패했다.

세계 축구의 높은 벽을 실감한 한판이었다. 몬테레이의 개인기와 조직력에 완전히 밀린 경기였다.

울산은 특유의 '철퇴축구'를 잃어버리면서 초반부터 한박자 빠른 몬테레이의 패스워크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녔다.

결국 전반 9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크게 흔들렸다. 골지역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다시 반대로 이어진 패스에 수비진이 맥을 못추었고, 몬테레이의 헤수스 코로나는 노마크 찬스에서 오른발로 골 그물을 갈랐다.

이후에도 울산은 스피드가 좋은 상대의 공격 전개에 속수무책으로 몰렸다.

반면 울산은 공격 정확도가 떨어졌다. 전반 23분 김승용의 프리킥을 김신욱이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한참 벗어났다. 후반 17분에도 김신욱이 이용의 크로스를 받아 슛을 날렸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골키퍼 김영광의 육탄 방어로 근근이 버틴 울산은 결국 후반 32분 두 번째 골을 실점하며 와르르 무너졌다. 상대 중앙 침투 패스에 수비수들이 허둥지둥대는 사이, 마지막 패스가 울산 수비수 발을 맞고 세자르 델가도에게 연결됐다. 델가도는 7분 뒤 세 번째 쐐기포까지 터트리며 울산의 사기를 완전히 꺾었다. 울산은 종료 직전 이근호가 중거리슛으로 한 골을 만회했으나 더 이상 추격의 고삐를 당기지 못하고 패배를 인정했다.

울산은 오는 12일 오후 4시 같은 장소에서 알 아흘리(이집트)에 1-2로 패한 올시즌 일본 J리그 챔피언 히로시마 산프레체와 5·6위전을 치른다.

<도요타(일본)|이진영 기자 asal@kyunghyang.com>

스포츠경향 관련기사

  |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