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역시 클럽월드컵” 울산, 국제대회 위상 실감

출처 스포츠동아 | 입력 2012.12.08 07:08 | 수정 2012.12.08 07:11

기사 내용

FIFA 관할하에 선수전원 도핑테스트
EPL같은 선수단 소개 영상 촬영 신기
대륙 최강 참여하는 대회 권위도 대단


국내 대회와 국제 대회는 차원이 다르다. 그리고 주체가 어디냐에 따라 확실히 큰 차이가 있다. K리그나 FA컵보다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가 한 단계 위고, 이보다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이 더 높은 위상이다.

클럽월드컵은 출전 팀들은 7개에 불과하지만 개최국을 제외하고는 각 대륙 최강 클럽들이 FIFA 주관하에 참여한다는 점에서 권위는 하늘을 찌른다.





울산 공격수 이근호가 7일 일본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클럽월드컵 1차전 대비 훈련에서 가벼운 러닝으로 몸을 풀고 있다. 사진제공 | 울산 현대

6일 일본 2개 도시(요코하마, 도요타)에서 개막된 2012 FIFA클럽월드컵도 마찬가지다. K리그를 대표해 도전장을 내민 울산 현대 선수단도 대회 위상을 새삼 실감 중이다. 하나부터 열까지 철저히 FIFA 통제를 받고 있다. 5일 격전지 나고야에 입성한 울산은 첫 훈련이 끝나자마자 23명 엔트리 전원이 도핑테스트를 받았다. 챔스리그도 경기 후 한 명, 많게는 3명 정도 금지 약물 복용 여부를 확인 받지만 클럽월드컵에서는 예외 없이 전원 참석해야 했고, 심지어 개막일 오전에는 심판 교육까지 참여했다.

그렇다고 피곤한 일만 벌어진 건 아니었다. 선수단 소개 영상도 촬영했다. 한 명씩 카메라 앞으로 걸어온 뒤 팔짱을 끼고 다부진(?)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하는 포즈를 취했다. 유럽 축구에서나 볼 수 있었던 소개 영상을 찍고는 서로의 어색한 표정을 탓하며 활짝 웃었다는 후문. 증명사진을 전광판에 띄우곤 장내 아나운서가 큰 목소리로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던 아시아 무대와는 격이 달랐다.

울산 관계자는 "정신없이 하루하루를 보낸다. 구단 스태프도 각종 미팅, 장비 체크 등을 하느라 서로를 거의 보지 못한다"며 혀를 내둘렀다.

도요타(일본)|남장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