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강등 책임’ 최만희 광주 FC 감독, ‘전격 사퇴’

출처 일간스포츠 | 김지한 | 입력 2012.12.01 13:04 | 수정 2012.12.01 13:07

기사 내용

[일간스포츠 김지한]

광주 FC 최만희(56)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2부리그 강등을 막지 못한 책임 때문이다.

최 감독은 1일 전남과의 K-리그 44라운드 최종전 뒤 사퇴 의사를 밝힐 예정이다. 그는 지난달 28일 대구전에서 0-2로 패해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된 뒤 "구단주인 강운태 광주시장과 상의해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한 바 있었다. 그러나 전남전까지 지휘봉을 잡은 뒤, 기자회견을 통해 감독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최 감독은 1일 일간스포츠와 전화 통화에서 "시장님을 아직 뵙지 못했다. 그러나 책임을 피하기 어려운 만큼 먼저 내 의사를 밝히는 게 좋을 것 같아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지난 2010년 10월, 광주 FC 창단 감독으로 취임했다. 지난해 K-리그 무대에 뛰어든 신생팀 광주 FC를 경쟁력있는 팀으로 만들어 시·도민구단 창단 역대 최고 성적(11위)을 냈다. 올 시즌에도 초반 5경기에서 3승2무 무패로 2위까지 올리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시민구단의 특성상 어려운 여건에서도 팀을 잘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시즌 중후반 성적이 곤두박질쳤고, K-리그 사상 첫 2부리그 강등이라는 부진한 성적을 낸 것이 최 감독의 발목을 잡았다. 결국 계약 기간 1년을 남겨놓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광주는 조만간 후임 감독을 선임할 예정이다.

이로써 K-리그 종료 직전 물러난 감독은 모아시르 페레이라 대구 감독, 유상철 감독에 이어 최만희 감독까지 3명으로 늘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