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기성용, 패스성공률 92.1%...EPL MF 4위

출처 스포탈코리아 | 정다워 | 입력 2012.11.26 08:04

기사 내용

[스포탈코리아] 정다워 인턴기자= 기성용(23, 스완지시티)이 프리미어리그 정상급 선수로 거듭나고 있다.

기성용은 25일 오후 스완지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201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피치를 누볐다. 부상에서 복귀한 기성용은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이며 스완지의 중원을 이끌었다.

이 날도 기성용은 특유의 간결하고 정확한 패스로 경기를 조율했다. 후반 45분을 뛰었지만 볼터치는 49번으로 풀타임 출전한 미추보다도 많았다. 패스성공률은 92%로 93%를 기록한 레온 브리튼에 이어 팀내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 사진= ⓒBPI/스포탈코리아

기성용은 올 시즌 9경기에 나서 평균 92.1%의 패스성공률을 기록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전체 선수들 중에서 6위, 미드필더 중에서는 4위에 올라 있다. 1위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안데르송이지만 선발 출전이 단 한 경기에 불과해 높게 평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는 93%로 2위, 맨유의 폴 스콜스가 92.2%로 기성용보다 0.1% 앞서 있다.

스완지의 브리튼은 92%로 기성용의 뒤를 이었고, 수비수 치코 역시 91.9%로 8위를 기록하고 있다. 스완지는 85.4%의 패스성공률로 맨유, 아스널, 맨시티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4위에 랭크되어 있다.

패스성공률이 선수의 모든 능력을 평가하는 지표가 될 수는 없지만 미드필더로서 정확한 패싱 능력을 갖추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거기에 올해가 기성용이 프리미어리그에 데뷔한 첫 시즌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기성용의 패스성공률은 놀라울 정도다.



깊이가 다른 축구전문 뉴스 스포탈 코리아(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계 축구뉴스를 내 손안에, 모바일스포탈코리아닷컴(m.sportal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