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팔카오, 호날두 잡았다...리그 12호골

출처 스포탈코리아 | 정다워 | 입력 2012.11.26 06:20

기사 내용

[스포탈코리아] 정다워 인턴기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라다멜 팔카오(26)가 리그 12호골을 터뜨렸다.

팔카오는 26일 오전(한국시간) 마드리드 비센테 칼데론에서 벌어진 '2012/2013 프리메라리가 13라운드' 세비야와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하며 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이 날 경기 선발로 나선 팔카오는 전반 21분 페널티 구역에서 파지오에게 파울을 당하며 페널티킥을 얻어 냈다. 거기에 파지오까지 퇴장 당하면서 경기는 AT 마드리드에 유리하게 흘러갔다. 팔카오는 본인이 만들어 낸 페널티킥을 직접 골로 성공시키며 팀에 리드를 안겼다.

↑ 사진= ⓒBPI/스포탈코리아

팔카오의 활약 속에 AT 마드리드는 한 명이 부족한 세비야를 상대를 3골을 추가하며 4-0 완승을 기록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AT 마드리드는 34점으로 3위 레알 마드리드에 8점 앞서며 2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최근 세 경기 동안 침묵하던 팔카오는 12호골을 성공시키며 호날두(27, 레알마드리드)와 동률을 이루게 됐다. 호날두는 지난 레알 베티스전에서 골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팀의 0-1 패배를 지켜봤다.

프리메라리가 득점 선두권 경쟁이 치열하다.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25)가 19골로 압도적인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팔카오와 호날두, 두 선수가 경쟁을 벌이고 있다.



깊이가 다른 축구전문 뉴스 스포탈 코리아(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계 축구뉴스를 내 손안에, 모바일스포탈코리아닷컴(m.sportal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