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문

북한, 호주 꺾고 아시아 U-19 챔피언십 우승…MVP는 정일관

출처 스포탈코리아 | 한준 | 입력 2010.10.18 02:24

기사 내용

[스포탈코리아] 한준 기자= 북한 청소년 대표팀이 호주를 제치고 2010 아시아 U-19 챔피언십의 우승을 차지했다.

북한은 17일 중국 산둥성 쯔보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AFC U019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호주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북한은 2006년 인도 대회 이후 4년 만에 아시아 청소년 축구 왕좌에 올랐다. 통산 세 번째 우승.

준결승전에서 한국을 2-0으로 꺾고 결승에 오른 북한은 호주와의 결승전에서 잔반 101분 만에 정일관의 선제골로 앞서 갔다. 페널티 에어리아 밖에서 볼을 잡은 정일관은 과감한 개인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호주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18분 카타로브스키의 슈팅은 북한의 육탄 방어에 걸리며 무산됐지만 전반 25분 케렘 불럿이 강력한 헤딩 슈팅으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이어 전반 29분에는 토미 오어의 슈팅이 튀어 나온 것을 불럿이 재차 슈팅으로 성공심키며 경기를 뒤집었다.

북한은 전반전이 끝나기 전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43분 선제골의 주인공 정일관이 시도한 왼발 슈팅이 수비를 맞고 굴절되며 동점골로 이어졌다. 후반전에는 화끈하고 치열한 공방전이 전개됐다.

그리고 연장전을 예감하던 후반 43분, 호주의 브리기티 골키퍼가 북한의 프리킥 크로스를 놓쳤고, 정일관은 흘러 나온 볼을 밀어 넣으며 결승골을 뽑아냈다.

한국과의 준결승전에서도 득점을 기록했던 정일관은 결승전에서 해트트릭을 작렬하며 대회 MVP를 수상했다. 조별리그에서 무득점에 그쳤던 정일관은 개최국인 중국과의 8강전, 한국과의 준결승전, 호주와의 결승전 등 토너먼트 무대에서 3연속골을 기록하며 우승의 일등공신으로 활약했다. 득점왕은 총 7골을 기록한 호주 공격수 불럿이 차지했다.

깊이가 다른 축구전문 뉴스 스포탈 코리아(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계 축구뉴스를 내 손안에, 모바일스포탈코리아닷컴(m.sportal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