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런던2012]홍명보호, 브라질에 완패... 숙적 일본과 대결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홍명보호가 끝내 브라질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남자 축구 4강전에서 브라질에 0-3으로 패했다.

이로써 결승 진출이 좌절된 한국은 동메달 결정전에 나가게 됐다. 동메달을 놓고 다툴 상대는 숙적 일본이다. 일본은 멕시코와의 4강전에서 1-3으로 패해 역시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이날 4강전 결과로 런던올림픽 남자 축구 결승은 브라질 대 멕시코의 대결로 압축됐다. 두 팀 모두 올림픽에서 한 번도 금메달을 차지한 경험이 없다. 누가 이기던 올림픽 역사상 첫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다.



브라질과의 올림픽 축구 4강전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는 홍명보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뉴시스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지동원이 상대 수비수와 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 브라질을 맞아 대폭의 전술변화를 가져왔다. 그동안 써왔던 4-2-3-1 대신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공격을 책임졌던 박주영(아스널)을 빼고 김현성(서울)과 지동원(선덜랜드)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미드필더로는 김보경(카디프시티)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기성용(셀틱), 남태희(레퀴야)를 기용했고 포백라인은 윤석영(전남), 김영권(광저우), 황석호(산프레체 히로시마)와 함께 오른쪽 손목뼈가 골절된 김창수(부산) 대신 오재석(강원)이 나란히 섰다. 골키퍼도 어깨부상을 당한 정성룡(수원)을 대신해 이범영(부산)이 출전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과감한 역습과 압박으로 브라질을 흔들었다. 결정적인 기회도 여러 차례 있었다. 전반 11분 남태희와 김현성의 슈팅이 골과 연결되지 않았고 13분과 16분에도 지동원의 중거리슛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한국의 파상공세에 브라질 선수들은 당황해 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전반 중반까지는 오히려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브라질은 역시 강했다. 기회가 찾아오자 이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38분 연습상황에서 네이마르(산투스)의 패스를 받은 오스카가 오른쪽으로 파고드는 호물루에게 연결했다. 호물루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브라질의 정교한 패스워크도 좋았지만 골키퍼 이범영의 다소 느린 반응도 아쉬운 부분이었다.



한국 올림픽 대표팀의 수비수 황석호(왼쪽 두번째)가 브라질 공격수 네이마르를 막아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친 한국은 후반 들어 지동원이 계속 슈팅을 날리며 만회골을 노렸지만 골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12분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은 레안드루 다미앙에게 추가골을 내줘 더욱 어려운 상황에 몰렸다.

브라질은 내친김에 후반 19분 레안드루 다미앙이 한국 수비진을 무너뜨리고 세 번째 골을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레안드루 다미앙은 이날 2골을 포함, 이번 올림픽에서 무려 6골이나 넣는 괴력을 발휘했다.

홍명보 감독은 후반 중반 이후 점수차가 벌어지자 그동안 경기에 뛰지 않았던 정우영을 교체 투입하는 등 동메달 결정전을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도 무리해서 공을 빼앗기보다는 체력 안배에 주력했다.

한편, 일본과의 동메달 결정전은 오는 11일 새벽 3시45분에 카디프 밀레니엄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뉴스 검색어

뉴스

  1. 1 홍준표 순위 새로진입
  2. 2 광화문 물대포 순위 13 하락
  3. 3 유민아빠 김영오 순위 27 상승
  4. 4 전해철 의원 순위 76 상승
  5. 5 이라크 is 순위 3 상승
  6. 6 그리스 순위 새로진입
  7. 7 김무성 순위 191 상승
  8. 8 경향신문 순위 77 상승
  9. 9 고산병 순위 새로진입
  10. 10 무라카미 하루키 순위 새로진입

스포츠

  1. 1 NC 한화 순위 새로진입
  2. 2 리퍼트 대사 시구 순위 32 상승
  3. 3 박한이 부상 순위 211 상승
  4. 4 박주영 순위 15 하락
  5. 5 맨유 첼시 순위 166 상승
  6. 6 배영수 순위 123 상승
  7. 7 손흥민 순위 136 상승
  8. 8 이승우 순위 새로진입
  9. 9 강정호 결장 순위 6 상승
  10. 10 김진규 태클 순위 3 상승

연예

  1. 1 무한도전 장동민 순위 새로진입
  2. 2 식스맨 광희 순위 4 상승
  3. 3 슈퍼대디 열 순위 새로진입
  4. 4 강예원 순위 새로진입
  5. 5 이민호 수지 순위 18 상승
  6. 6 k팝스타4 순위 104 상승
  7. 7 김흥국 가인 순위 새로진입
  8. 8 나가수 박정현 순위 8 하락
  9. 9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순위 46 상승
  10. 10 송일국 삼둥이 순위 5 하락

더보기

생생화보

더보기

24시간 뉴스센터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임선영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Daum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