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런던2012]中 언론 "류샹의 한 발 한 발이 감동이었다"

【서울=뉴시스】민숙영 기자 = 불운의 허들러 류샹(29·중국)의 예선전 탈락 소식에 중국 언론과 누리꾼은 일제히 류샹을 격려했다.

7일(한국시간) 중국 포털사이트 소호닷컴 등은 육상 남자 110m 허들 예선에 출전한 류샹이 첫 번째 허들에 걸려 넘어져 탈락한 뒤 "류샹의 한 발 한 발이 감동이었다" "그는 여전히 우리의 멋진 운동선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류샹은 이날 런던 올림픽파크 내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런던올림픽 육상 남자 110m 허들 예선전에서 첫 번째 허들에 왼발이 걸려 넘어지면서 탈락했다.

잠시 운동장을 빠져나갔지만 다시 돌아와 다친 오른발을 들고 한 발로 뛰어가며 끝까지 110m를 완주했다.

물론 예상치 못한 류샹의 탈락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기도 했다.

중국 중앙방송(CCTV)의 해설가 칸푸린은 류샹이 넘어진 다음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며 "지금까지도 어떻게 내 마음을 진정시켜야 할지 모르겠다"며 "경기 전에 이미 류샹이 부상이 있었다는 것은 알았지만 어떻게…"라며 말끝을 흐렸다.

중국 누리꾼들 역시 아쉬움을 표현함과 동시에 잦은 부상에도 최선을 다했던 류샹의 노력에 박수를 보냈다.

소호 아이디 스칭화이(诗情画意)683803는 "경기 전 훈련에서는 아무 일도 없었는데 어떻게 경기에 나가자마자 그런 일이 있느냐"며 아쉬워 했다.

아이디 위런마터우(愚人码头)275369 역시 "저녁 밥도 안 먹고 류샹의 경기를 기다렸는데 너무 의외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대부분의 댓글은 류샹의 경기 결과를 떠나 "당신은 여전히 우리의 영웅이다" "류샹이 가장 멋졌다" 등의 말로 그에게 힘을 실었다.

아이디 원원얼야(温文尔雅)791681는 "경기 결과가 어떻게 됐든 류샹은 정말 빛나고 멋있는 사람"이라며 "오늘 어떤 일이 있었든지 우리는 당신을 지지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아이디 마미마밉(mamimamip)도 "이기고 지는 것은 올림픽 경기의 숙명"이라며 "위대한 운동 선수가 비록 실패해 운동장을 떠났지만 나는 류샹을 존경한다"고 말했다.

류샹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 육상 허들 남자 110m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황색탄황'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2연패를 노렸지만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해 출전조차 하지 못해 중국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후 재활치료를 통해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당당히 목에 걸며 재기했지만 지난해 열린 대구육상선수권대회에 이어 런던 올림픽에서도 악재가 겹치며 다시 한 번 고배를 마셨다.

shuying@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광고

실시간 뉴스 검색어

뉴스

  1. 1 미국 금리인상 시기 순위 새로진입
  2. 2 전승절 열병식 순위 새로진입
  3. 3 공무원시험 NCS 순위 18 상승
  4. 4 대우조선해양 순위 5 상승
  5. 5 북한 김정은 순위 46 하락
  6. 6 8월 30일 토익 순위 새로진입
  7. 7 반기문 중국 순위 65 하락
  8. 8 재향군인회 순위 80 하락
  9. 9 청와대 진돗개 순위 새로진입
  10. 10 통일교 문선명 순위 새로진입

스포츠

  1. 1 석현준 골 순위 3 상승
  2. 2 ufc 헤비급 챔피언 순위 5 상승
  3. 3 k리그 포항 수원 순위 새로진입
  4. 4 한화 야구 순위 새로진입
  5. 5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순위 299 상승
  6. 6 ufc 효도르 순위 새로진입
  7. 7 경북고 최충연 순위 7 상승
  8. 8 구자철 순위 새로진입
  9. 9 김주찬 순위 새로진입
  10. 10 데 헤아 순위 새로진입

연예

  1. 1 한고은 결혼 순위 1 상승
  2. 2 무한도전 시청률 순위 새로진입
  3. 3 베테랑 유아인 순위 158 상승
  4. 4 여자를 울려 순위 28 상승
  5. 5 무한도전 하시마섬 순위 20 하락
  6. 6 마동석 팔뚝 순위 변동없음
  7. 7 두번째 스무살 순위 18 하락
  8. 8 tv 동물농장 순위 새로진입
  9. 9 라스트 김형규 순위 새로진입
  10. 10 배달의 무도 순위 10 하락

더보기

생생화보

더보기

24시간 뉴스센터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임선영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Daum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