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올림픽> "신종훈에게 따뜻한 위로 보내달라"

(런던=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신종훈(23·인천시청)은 5일(이하 한국시간) 런던올림픽 남자 복싱 라이트플라이급(49㎏) 16강전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뒤 한동안 경기장을 떠나지 못했다.

이승배 감독, 쿠즈카로브 마스 코치와 함께 공동취재구역에 들어선 신종훈은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고 고개를 푹 숙인 채 빠른 걸음으로 사라졌다.

얼굴이 벌겋게 상기된 신종훈은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무너져 내릴 듯한 표정이었다.

이승배 감독은 다음 날인 6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잘 견뎌내고 있다"고 신종훈의 근황을 전했다.

이 감독은 "사실 말은 안 하지만 크게 충격을 받았을 텐데 선배인 한순철의 8강 경기가 남아서 그런지 티를 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아마추어복싱연맹(AIBA) 세계 랭킹 1위인 신종훈은 2번 시드를 받아 32강전은 부전승으로 건너뛰었다. 16강전은 신종훈의 올림픽 첫 출전 경기였다.

24년간 끊긴 한국 복싱의 금맥을 이어줄 것으로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신종훈이였기에 첫 경기 탈락 소식은 충격적이었다.

신종훈 개인으로서도 런던올림픽에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르겠다는 꿈이 3분 3라운드, 9분 만에 사라졌으니 감당하기 어려웠을 터였다.

신종훈은 16강에서 알렉산다르 알렉산드로프(불가리아)에게 14-15, 한 점 차로 판정패했다.

이 감독은 "알렉산드로프가 가드를 굳게 쌓고 경기하는 스타일이라 종훈이에게 복부 쪽에 펀치를 집중하자고 주문했다"면서 "그런데 점수가 생각대로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신종훈은 1라운드에서 겨우 4-3으로 앞섰고, 2라운드가 끝났을 때의 격차도 9-7로 두 점 차에 불과했다.

이 감독은 "종훈이가 겨우 2점 차의 불안한 리드 속에 3라운드에 나선 상황에서 상대 선수에게 펀치를 내주니까 무척 당황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결국 신종훈은 점수를 만회하려고 3라운드 후반 공격적으로 나섰다가 점수를 더 내주며 역전을 당했다.

이 감독은 "신종훈에게 런던올림픽은 처음으로 오르는 큰 무대"라며 "결국 긴장감을 이기지 못한 게 패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종훈이가 처음에는 경기 비디오를 보지 않으려 했다"면서 "그런데 오늘은 자신이 먼저 보겠다고 하더라. 그러고는 자신의 패배를 받아들이더라"고 전했다.

이 감독은 "종훈이가 숙소에 들어와서 눈물을 보였는데, 재도약을 위한 눈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종훈이는 실력만큼은 자타가 공인하는 선수"라며 "한국 복싱의 미래를 짊어진 신종훈에게 지금은 질책 대신 격려가 필요한 순간"이라며 따뜻한 시선을 부탁했다.

changyong@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광고

실시간 뉴스 검색어

뉴스

  1. 1 날씨예보 순위 새로진입
  2. 2 신격호회장 부인 순위 새로진입
  3. 3 농약사이다 피의자 순위 8 하락
  4. 4 신동빈 신동주 순위 새로진입
  5. 5 임현수목사 북한 순위 새로진입
  6. 6 사자 세실 순위 새로진입
  7. 7 윈도우10 업데이트 순위 새로진입
  8. 8 쉐보레 임팔라 순위 새로진입
  9. 9 대구 메르스 공무원 순위 20 하락
  10. 10 대구 주부 살인사건 순위 4 하락

스포츠

  1. 1 강정호 허들감독 순위 5 상승
  2. 2 김상현 이택근 순위 62 상승
  3. 3 한화 김성근 순위 새로진입
  4. 4 슈틸리케 연평해전 순위 27 상승
  5. 5 맹승지 시구 순위 37 상승
  6. 6 lpga 브리티시오픈 순위 새로진입
  7. 7 박병호 메이저리그 순위 새로진입
  8. 8 이홍구 백용환 순위 25 하락
  9. 9 추신수 타율 순위 새로진입
  10. 10 전인지 브리티시 순위 53 하락

연예

  1. 1 가면 종방연 순위 13 상승
  2. 2 디스패치 김현중 문자 순위 1 하락
  3. 3 톰크루즈 인피니트 순위 새로진입
  4. 4 오상진 동생 오민정 순위 새로진입
  5. 5 배용준 박수진 춤 순위 새로진입
  6. 6 티파니 톰크루즈 순위 1 하락
  7. 7 한식대첩3 전남 순위 7 하락
  8. 8 용팔이 김태희 순위 변동없음
  9. 9 해투 서인영 순위 4 상승
  10. 10 이시영 검찰 조사 순위 17 상승

더보기

생생화보

더보기

24시간 뉴스센터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임선영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Daum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