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올림픽> "신종훈에게 따뜻한 위로 보내달라"

(런던=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신종훈(23·인천시청)은 5일(이하 한국시간) 런던올림픽 남자 복싱 라이트플라이급(49㎏) 16강전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뒤 한동안 경기장을 떠나지 못했다.

이승배 감독, 쿠즈카로브 마스 코치와 함께 공동취재구역에 들어선 신종훈은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고 고개를 푹 숙인 채 빠른 걸음으로 사라졌다.

얼굴이 벌겋게 상기된 신종훈은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무너져 내릴 듯한 표정이었다.

이승배 감독은 다음 날인 6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잘 견뎌내고 있다"고 신종훈의 근황을 전했다.

이 감독은 "사실 말은 안 하지만 크게 충격을 받았을 텐데 선배인 한순철의 8강 경기가 남아서 그런지 티를 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아마추어복싱연맹(AIBA) 세계 랭킹 1위인 신종훈은 2번 시드를 받아 32강전은 부전승으로 건너뛰었다. 16강전은 신종훈의 올림픽 첫 출전 경기였다.

24년간 끊긴 한국 복싱의 금맥을 이어줄 것으로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신종훈이였기에 첫 경기 탈락 소식은 충격적이었다.

신종훈 개인으로서도 런던올림픽에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르겠다는 꿈이 3분 3라운드, 9분 만에 사라졌으니 감당하기 어려웠을 터였다.

신종훈은 16강에서 알렉산다르 알렉산드로프(불가리아)에게 14-15, 한 점 차로 판정패했다.

이 감독은 "알렉산드로프가 가드를 굳게 쌓고 경기하는 스타일이라 종훈이에게 복부 쪽에 펀치를 집중하자고 주문했다"면서 "그런데 점수가 생각대로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신종훈은 1라운드에서 겨우 4-3으로 앞섰고, 2라운드가 끝났을 때의 격차도 9-7로 두 점 차에 불과했다.

이 감독은 "종훈이가 겨우 2점 차의 불안한 리드 속에 3라운드에 나선 상황에서 상대 선수에게 펀치를 내주니까 무척 당황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결국 신종훈은 점수를 만회하려고 3라운드 후반 공격적으로 나섰다가 점수를 더 내주며 역전을 당했다.

이 감독은 "신종훈에게 런던올림픽은 처음으로 오르는 큰 무대"라며 "결국 긴장감을 이기지 못한 게 패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종훈이가 처음에는 경기 비디오를 보지 않으려 했다"면서 "그런데 오늘은 자신이 먼저 보겠다고 하더라. 그러고는 자신의 패배를 받아들이더라"고 전했다.

이 감독은 "종훈이가 숙소에 들어와서 눈물을 보였는데, 재도약을 위한 눈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종훈이는 실력만큼은 자타가 공인하는 선수"라며 "한국 복싱의 미래를 짊어진 신종훈에게 지금은 질책 대신 격려가 필요한 순간"이라며 따뜻한 시선을 부탁했다.

changyong@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광고

실시간 뉴스 검색어

뉴스

  1. 1 강원도 날씨 순위 새로진입
  2. 2 서장원 포천시장 순위 새로진입
  3. 3 명절 근로수당 순위 7 상승
  4. 4 ktx 사고 순위 2 하락
  5. 5 안철수 순위 새로진입
  6. 6 넷플릭스 순위 새로진입
  7. 7 대구 산불 순위 새로진입
  8. 8 강원도 대설주의보 순위 4 상승
  9. 9 국제유가 순위 39 상승
  10. 10 문재인 순위 51 상승

스포츠

  1. 1 박지성 상여금 순위 3 하락
  2. 2 류현진 5선발 순위 10 하락
  3. 3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 순위 36 하락
  4. 4 이대호 메이저리그 순위 24 하락
  5. 5 조훈현 서봉수 순위 26 하락
  6. 6 LPGA 코츠 골프 챔피언십 순위 새로진입
  7. 7 프로배구 순위 새로진입
  8. 8 기아 타이거즈 순위 16 하락
  9. 9 김성근 순위 새로진입
  10. 10 손흥민 순위 51 상승

연예

  1. 1 임세령 이정재 순위 2 상승
  2. 2 솔지 듀엣가요제 순위 2 상승
  3. 3 미래일기 제시 순위 새로진입
  4. 4 듀엣가요제 홍진영 순위 새로진입
  5. 5 나비 장동민 순위 2 상승
  6. 6 미래일기 안정환 순위 6 하락
  7. 7 쌈디 냉부해 순위 3 상승
  8. 8 레이디제인 순위 5 하락
  9. 9 화려한 유혹 순위 7 상승
  10. 10 두문동 순위 변동없음

더보기

생생화보

더보기

24시간 뉴스센터 | 편집원칙 | 기사배열책임자 : 임선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선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