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런던2012]첫 날 무더기 金은 없었다...'10-10' 목표 차질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선수단이 큰 기대를 걸었던 대회 첫 날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수확하는데 그치면서 '10-10' 목표에도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한국 선수단은 현지시간으로 대회 첫 날인 28일(한국시간 28일 오후~29일 새벽)에 최대 5개의 금메달을 노렸지만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의 진종오(33.KT0만이 금빛 소식을 전했다.

진종오는 영국 런던 왕립포병대사격장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총점 688.2점을 얻어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 낭보다.



사격 10m 공기권총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메달을 깨물어보고 있는 진종오. 사진=AP/뉴시스

진종오는 이 종목 뿐만 아니라 50m 권총에도 출전할 예정이라 대회 2관왕 가능성을 높였다. 50m 권총은 4년전 베이징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종목이기도 하다.

하지만 금메달 소식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했던 수영 박태환(23.SK텔레콤)과 남자양궁 단체, 펜싱 남현희(31.성남시청), 유도 최광현(26.상무) 등은 아쉽게 금메달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박태환은 주종목인 남자 자유형 400m에 출전해 결선에서 라이벌 쑨양(중국)에게 1초92 뒤진 3분42초06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 이어 이 종목 올림픽 2연패에 실패했다.

하지만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하고도 실격 판정이 났다가 번복되는 우여곡절을 겪었음을 감안하면 이날 은메달은 금메달 보다 값진 결과였다. 엄청난 압박감과 좌절감을 이겨냈다는 점에서 큰 박수를 받아야 마땅한 결과였다.

남자양궁 단체는 랭킹라운드 1위로 8강에 올랐지만 4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 미국에게 덜미를 잡혀 올림픽 4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하지만 3~4위전에서 복병 멕시코를 꺾고 동메달을 차지해 자존심을 지켰다.

한국 여자펜싱의 간판스타 남현희는 이탈리아 선수를 상대로 두 차례나 연장전 악몽에 시달려야 했다.

4강까지 승승장구하던 남현희는 4강전에서 디 프란체스카(이탈리아)에게 연장승부끝에 패한데 이어 3~4위전에서도 '숙적' 발렌티나 베잘리(이탈리아)에게 연장전에서 무릎을 꿇어 아쉬움을 남겼다. 두 경기 모두 여유있게 앞서다 추격을 허용한 것이어서 아픔이 더했다.

유도 -60kg급의 최광현은 8강전에서 아르센 칼스티안(러시아)에게 연장 접전 끝에 패한데 이어 동메달 진출 결정전에서도 펠리페 키타다이에게 연장전에서 유효로 골든스코어를 내줘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그밖에 한국 여자핸드볼은 스페인과의 첫 경기에서 31-27로 이기고 산뜻하게 출발했다. 반면 여자배구 대표팀은 최강 미국을 상대로 선전했지만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했다.

배드민턴 남자복식의 이용대-정재성 조는 말레이시아조를 2-0으로 눌렀다. 여자단식의 배연주(KGC인삼공사)와 성지현(한국체대)도 나란히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 남자 기계체조팀은 단체전 예선에서 12위(255.327점)에 머물러 8개 나라가 겨루는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한편, 중국은 이날 하루만 수영, 역도 등에서 금메달 4개, 동메달 2개를 따내면서 국가 메달 종합 순위 단독 선두에 나섰다. 한국은 금 1개, 은 1개, 동 1개로 브라질과 함께 공동 4위로 출발했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광고

실시간 뉴스 검색어

뉴스

  1. 1 공무원시험 ncs 순위 21 상승
  2. 2 국치일 조기게양 순위 2 상승
  3. 3 반기문 순위 새로진입
  4. 4 전역연기 장병 순위 1 하락
  5. 5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순위 2 하락
  6. 6 중국 전승절 열병식 순위 새로진입
  7. 7 국민연금 순위 새로진입
  8. 8 인천 서부경찰서 순위 36 하락
  9. 9 쩍벌남 사전 등재 순위 39 하락
  10. 10 나치 황금열차 순위 새로진입

스포츠

  1. 1 손흥민 토트넘 반응 순위 변동없음
  2. 2 박병호 홈런 순위 7 상승
  3. 3 한화 로저스 순위 2 상승
  4. 4 이승우 수원컵 순위 새로진입
  5. 5 추신수 홈런 순위 56 상승
  6. 6 김연아 노르웨이 순위 36 상승
  7. 7 세계육상선수권대회 200m 순위 새로진입
  8. 8 김성근 감독 순위 10 하락
  9. 9 양현종 상태 순위 새로진입
  10. 10 이세돌 박정환 순위 56 하락

연예

  1. 1 베테랑 유아인 순위 84 상승
  2. 2 삼시세끼 박신혜 순위 새로진입
  3. 3 류승완 강혜정 순위 3 상승
  4. 4 김빈우 결혼 순위 5 상승
  5. 5 하정우 김용건 순위 529 상승
  6. 6 베이식 우승 순위 새로진입
  7. 7 김영철 누나 식당 순위 새로진입
  8. 8 정글의 법칙 라스트헌터 순위 새로진입
  9. 9 박보영 조정석 순위 새로진입
  10. 10 렛미인5 순위 16 상승

더보기

생생화보

더보기

24시간 뉴스센터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임선영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Daum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